鐘鉉親筆遺書曝光! 咆哮了百遍「為什麼一定要活著?」

記者張筱涵/綜合報導

已故韓團SHINee成員鐘鉉遺體已經移送到首爾松坡區醫院靈堂,好友Dear Cloud成員Nine前往悼念後,透過IG替他傳達了遺書,「鐘鉉曾說如果他從這世界上消失了,請我一定要親自上傳這段文字,和家人商量後決定遵照遺言上傳這段遺書。」

 ►看更多【SHINee鐘鉉自殺死亡】相關新聞

▲鐘鉉的遺體已送到靈堂,願死者安息。(圖/翻攝自SHINee臉書)

請繼續往下閱讀...

▲鐘鉉的遺體已送到靈堂,願死者安息。(圖/翻攝自SHINee臉書)

Nine前往靈堂弔唁後,更新了一則全黑的照片在IG上,「看著遺照中你笑著的模樣,我還是覺得你會走向我,彷彿這一切只是夢,對著我露出燦爛的笑容,不久前鐘鉉曾和我談過他內心最深層又黑暗的一面,他似乎每一天都過得相當疲累。」聊完以後她感到相當不安,因此向鐘鉉的家人講了這些事情,「我們希望能夠盡力去修補他受傷的心,但最後還是沒能阻止憾事發生,我到現在都還沒能相信他已經不在這世界上,真的好痛…好痛…」

▲Nine曾經接收到鐘鉉的求救訊息,即使和家人一起努力挽回,仍無法阻止憾事發生。(圖/翻攝自Nine IG)

▲▼Nine曾經接收到鐘鉉的求救訊息,即使和家人一起努力挽回,仍無法阻止憾事發生。(圖/翻攝自Nine IG)

▲Nine曾經接收到鐘鉉的求救訊息,即使和家人一起努力挽回,仍無法阻止憾事發生。(圖/翻攝自Nine IG)

鐘鉉在生前曾將自己的遺書給Nine,當時他告訴對方,「如果有一天我從這世界上消失了,請一定要親自上傳這段文字。」Nine從收到的那天起就一直盼望著這天不會到來,可惜的是沒能阻止憾事發生,「和家人商量過後,我們決定遵照他的遺言公開遺書。」

Nine深信著「鐘鉉會將這封信給我一定有原因的,雖然我也很擔心會不會造成一些混亂,但我相信鐘鉉一定連這些部分都考慮到了,才會拜託我的,這也是我能為他做的最後一件事情,即使是現在也好,希望能讓鐘鉉知道『你不是一個人』,希望大家都能對他說聲『辛苦你了,你真的很棒,謝謝你一直以來的努力』,耀眼的鐘鉉啊,我們真的很愛、很愛你,未來也會一直愛著你,祈禱你在那個地方不會再感到痛苦了。」

【鐘鉉遺書全文翻譯】

我全身上下都出了問題,

憂鬱漸漸啃食著我,最後…我徹底被吞噬了

我沒能也沒辦法去戰勝它

我恨我自己

不論怎麼緊抓斷線的記憶,還是大聲喊著「給我打起精神」,一切都沒有用

既然沒能讓緊繃的氣息開闊,不如停止呼吸會更好吧

我曾問過有誰能替我負責呢?

「只有你。」


我總是獨自一個人

結束這兩個字說得簡單

但真的要做個了結好難

我總是活在黑暗之中

我想過要逃走

是的,我曾經想過要逃離

逃離我自己

逃離你


「有人在那裡嗎?」

「我」、又是「我」,接著又是「我」


「你怎麼老是忘記呢?」

「都是個性導致的吧!」

這樣啊…結果又都是我的錯啊…


我曾盼望著有人會發現

可是你連我都沒見過,當然也不知道有我這個人存在吧

「為什麼要活著呢?」

「就那樣…就那樣…」

大家都說就只是那樣活著

如果反問「為什麼要死呢?」

肯定會回「因為太辛苦了」吧


飽受煎熬地思考了很多,我沒學過該怎麼將厭倦的疼痛轉換成喜悅

疼痛還是疼痛

我催促著自己不能再這樣了

為什麼?我為什麼不能照自己的想法做個了斷呢?

我告訴自己去尋找苦痛的原因

可我其實比誰都了解,會痛都是因為我自己,全部都是我的錯,都是我太沒用了

醫生,你想聽的就是這個嗎?

不,我一點錯都沒有

急促的嗓音怪罪在我的個性上時,我想過當醫生真是容易

我這麼痛苦,在其他人眼中只覺得神奇

還有人比我更痛苦吧…還有人比我更脆弱吧…

但,似乎不是這樣

活著的數萬人之中,沒有人比我更辛苦,沒有人比我更脆弱了

但他們還是叫我要好好活著

我問了好幾百遍「為什麼一定要活著?」

那些答案都不是真正為了我,而是為了你

我好想也為了自己活著


明明不懂就別說這些話

什麼要去尋找痛苦的原因,我不是說好幾遍為什麼我這麼痛苦了嗎?

那些原因不足以讓我這麼疲憊嗎?難道要有更具體的劇本才行嗎?難道要再更可憐才行嗎?

我不是說過了嗎!難道不是你把那些當耳邊風嗎?

戰勝並不會留下傷疤


看來我不適合和這世界抗衡

我的人生本就不該當一個明星吧

全都是因為那樣才過得辛苦吧,因為要抗爭,因為要讓世界認識我很難

為什麼會做出那種選擇?真是搞笑呢

能撐到現在已經很了不起了!

還需要再說什麼嗎?

只要跟我說聲「辛苦了」、「做到這樣已經很棒了」、「你真的很努力了」


即使笑不出來,也請不要帶著怪罪送我走

辛苦你了

你真的很努力了

再見

娜仁IG全文。(圖/翻攝自娜仁IG)

▲▼Nine IG全文。(圖/翻攝自Nine IG)

.

종현과 마지막 인사를 하고 왔어요.

웃고 있는 영정사진을 보고서도 저는 여전히 종현이가 제게 다가와 이 모든 게 꿈이었던 것처럼 웃어줄 것 같았습니다.

얼마 전부터 종현이는 제게 어둡고 깊은 내면의 이야기들을 하곤 했어요.

매일같이 많이 힘들었던 것 같아요.

불안한 생각이 들어 가족들에게도 알리고 그의 마음을 잡도록 애썼는데

결국엔 시간만 지연시킬 뿐 그 마지막을 막지 못했습니다.

아직도 이 세상에 그가 없다는 게 믿어지지 않고 너무 괴롭습니다.

지금도 이 글을 올리는게 맞는 건지 겁도 나지만

종현이 본인이 세상에서 사라지면 이 글을 꼭 직접 올려달라고 부탁을 했어요.

이런 날이 오지 않길 바랐는데...

가족과 상의 끝에,

그의 유언에 따라 유서를 올립니다.

분명 저에게 맡긴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논란이 있을 거란 걱정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마저도 예상하고 저에게 부탁을 했을 거란 생각에 제가 종현이를 위해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을 해야겠다고 결정했습니다.

이제라도 종현이 혼자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라요.

그리고 수고했다고...정말 잘했다고...

잘 참아줘서 고맙다고 얘기해주세요...

아름다운 종현아 정말 많이 사랑해

앞으로도 많이 사랑할게.

그곳에서는 부디 아프지 않고 평안하기를 바라. .

.

유서 전문입니다.

.

.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 끊기는 기억을 붙들고 아무리 정신차리라고 소리쳐봐도 답은 없었다.

막히는 숨을 틔어줄 수 없다면 차라리 멈추는게 나아.

날 책임질 수 있는건 누구인지 물었다.

너뿐이야.

난 오롯이 혼자였다.

끝낸다는 말은 쉽다.

끝내기는 어렵다.

그 어려움에 여지껏 살았다.

도망치고 싶은거라 했다.

맞아. 난 도망치고 싶었어.

나에게서.

너에게서.

거기 누구냐고 물었다. 나라고 했다. 또 나라고 했다. 그리고 또 나라고했다.

왜 자꾸만 기억을 잃냐 했다. 성격 탓이란다. 그렇군요. 결국엔 다 내탓이군요.

눈치채주길 바랬지만 아무도 몰랐다. 날 만난적 없으니 내가 있는지도 모르는게 당연해.

왜 사느냐 물었다. 그냥. 그냥. 다들 그냥 산단다.

왜 죽으냐 물으면 지쳤다 하겠다.

시달리고 고민했다. 지겨운 통증들을 환희로 바꾸는 법은 배운 적도 없었다.

통증은 통증일 뿐이다.

그러지 말라고 날 다그쳤다.

왜요? 난 왜 내 마음대로 끝도 못맺게 해요?

왜 아픈지를 찾으라 했다.

너무 잘 알고있다. 난 나 때문에 아프다. 전부 다 내 탓이고 내가 못나서야.

선생님 이말이 듣고싶었나요?

아뇨. 난 잘못한게 없어요.

조근한 목소리로 내성격을 탓할때 의사 참 쉽다 생각했다.

왜 이렇게까지 아픈지 신기한 노릇이다. 나보다 힘든 사람들도 잘만 살던데. 나보다 약한 사람들도 잘만 살던데. 아닌가보다. 살아있는 사람 중에 나보다 힘든 사람은 없고 나보다 약한 사람은 없다.

그래도 살으라고 했다.

왜 그래야하는지 수백번 물어봐도 날위해서는 아니다. 널위해서다.
날 위하고 싶었다.

제발 모르는 소리 좀 하지 말아요.

왜 힘든지를 찾으라니. 몇번이나 얘기해 줬잖아. 왜 내가 힘든지. 그걸로는 이만큼 힘들면 안돼는거야? 더 구체적인 드라마가 있어야 하는거야? 좀 더 사연이 있었으면 하는 거야?

이미 이야기했잖아. 혹시 흘려들은 거 아니야? 이겨낼 수있는건 흉터로 남지 않아.

세상과 부딪히는 건 내 몫이 아니었나봐.

세상에 알려지는 건 내 삶이 아니었나봐.

다 그래서 힘든 거더라. 부딪혀서, 알려져서 힘들더라. 왜 그걸 택했을까. 웃긴 일이다.

지금껏 버티고 있었던게 용하지.

무슨 말을 더해. 그냥 수고했다고 해줘.

이만하면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해줘.

웃지는 못하더라도 탓하며 보내진 말아줘.

수고했어.

정말 고생했어.

안녕.

● 《ETtoday新聞雲》提醒您,請給自己機會:
自殺防治諮詢安心專線:0800-788995;生命線協談專線:1995

※本文版權所有,非經授權,不得轉載。[ETtoday]※

訂閱《影劇新聞》電子報:

讀者迴響

熱門快報